patagonia

원단 & 기술  > 재활용 폴리에스터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단 & 기술 더보기
1993년,파타고니아는 업계 최초로 사람들이 쓰고 버린 플라스틱 병을 플리스 원단으로 재활용했습니다.

1993년,파타고니아는 업계 최초로 사람들이 쓰고 버린 플라스틱 병을 플리스 원단으로 재활용했습니다.

파타고니아는 품질 속에 옷의 겉모습이나 기능을 넘어서는 것이 들어 있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품질 안에는 환경과 사람을 생각하고 헤아리는 과정이 들어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원단이 어디에서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관심을 기울여야 하고, 환경에 영향을 가장 적게 미치는 생산 방식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1993년 파타고니아는 사람들이 쓰고 버린 플라스틱 병으로 플리스 제품을 만들었습니다. 당시 아웃도어 의류 회사 중 재활용 원단으로 옷을 만든 회사는 파타고니아가 처음이었습니다. 플라스틱병으로 만든 플리스 의류는 자원을 덜 쓰고, 버리는 물건을 줄이고, 사람들의 삶을 더 낫게 만드는 지속 가능한 생산 방식을 만들어 나가는 첫 걸음이었습니다. 

현재 파타고니아는 재생 폴리에스터를 더 많이 만들고 있고 캐필린 베이스레이어, 쉘 자켓, 보드 쇼츠, 플리스와 같은 다양한 의류들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병, 쓸 수 없는 원단, 헌 옷들을 모아 새로운 폴리에스터로 재활용합니다.

재생 폴리에스터를 사용하면 폴리에스터의 원료인 석유에 대한 의존이 줄어듭니다. 버리는 물건 양이 줄어들기 때문에 쓰레기장을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며 소각로에서 나오는 오염 물질도 감소합니다. 입지 않거나 오래된 폴리에스터 의류를 보다 쉽게 재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공기 오염을 줄이고 물을 덜 사용하며 토양 오염이 줄어듭니다.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단 & 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