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agonia

원단 & 기술  > 재생 울

재생 울


원단 & 기술 더보기
재생 울은 방직 후 남은 자투리와 버린 울 스웨터를 잘게 썬 뒤,폴리에스터와 나일론을 섞어 튼튼함을 더합니다.염색을 하지 않습니다.

재생 울은 방직 후 남은 자투리와 버린 울 스웨터를 잘게 썬 뒤,폴리에스터와 나일론을 섞어 튼튼함을 더합니다.염색을 하지 않습니다.

피글리 디 미켈란젤로 칼라마이(Figli di Michelangelo Calamai) 회사는 1878년 전에 설립되었습니다. 환경 보호 운동의 시작보다 100년이나 앞선 때였습니다.칼라마이는 재생 울을 만들어내는데 삶을 바쳤습니다. 옷을 만들고 남은 조각들을 혼합하여 구조, 두께, 짜임이 다른 다양한 니트 의류를 만들었습니다. 창립자의 증손자인 베르나르도 카말라이는 현재 카말라이 테크 페브릭(Calamai Tech Fabrics) 회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베르나르도 가족은 이탈리아 프라토에 있는 작은 창고에서 재생 울 원단을 처음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15살과 18살 형제는 헌 옷과 잘게 잘린 원단 조각에서 실을 뽑아내 재생 울 섬유를 만들었습니다. 그 때는 모든 것이 부족하고 가난한 시기였습니다. 형제는 더 많은 사람들이 값싸게 쓸 수 있는 원단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현재 재생 울을 만드는데 드는 작업 비용과 시장 요구는 수 십 년 전과는 다릅니다. 카말라이 가족이 재생 울을 만들어내는 목적은 이제는 돈이 아닙니다. 바로 환경 보호입니다. 이들은 헌 옷이나 옷을 만들고 남은 원단이 쓰레기로 버려지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파타고니아와 같은 회사와 함께 일하게 되어서 좋습니다”라고 베르나르도는 말합니다. “파타고니아는 재생 섬유나 재활용 원단에 대해 항상 특별한 관심을 보여주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든 제품들에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와 비슷한 철학을 가진 회사와 함께 일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파타고니아에서 사용하는 재생울은 버려진 울 스웨터를 잘게 조각내서 만듭니다. 나일론이나 폴리에스터가 섞인 울도 있습니다. 재생 울로 여성용 리클레임드 울 파카와 남성용 리클레임드 울 자켓을 만들었습니다.

재생 울

원단 & 기술 더보기